이문세, ‘갑상선암 재발’로 7월 초 재수술…“건강하게 돌아올 것”

'대한민국 이문세' 현장 스틸

‘대한민국 이문세’ 현장 스틸

콘서트 ‘대한민국 이문세’를 통해 27개 도시 17만 명을 동원한 가수 이문세가 향후 계획을 밝혀 눈길을 끌었다.

지난 해 6월 1일 잠실종합운동장에서 5만 관객 매진으로 시작된 이문세의 콘서트는 2014년 6월 28일 시드니 스테이트 씨어터 공연을 끝으로 마무리됐다.

1년 동안 총 27개 도시 투어로 이뤄진 이문세 콘서트 ‘대한민국 이문세’는 17만 관객과 함께 한 공연으로 기록됐다. 한국에서 23개 도시 투어로 이어진 이문세 콘서트는 잠실공연을 시작으로 강릉, 인천, 창원, 전주, 대전, 수원, 울산, 의정부, 안동, 광주, 부산, 고양, 대구, 포항, 부천, 순천, 진주, 제주, 안양, 경산, 잠실앵콜, 원주, 천안에서 큰 인기를 누렸다.

이문세는 지난 28일 오후 7시(현지시각) 호주 시드니 스테이트 씨어터에서 대장정의 막을 내리는 마지막 공연을 가졌다. 이번 콘서트에는 ‘대한민국 이문세’를 보기 위해 2,000여명의 관객이 운집했다. 공연 내내 기립박수와 환호성이 쏟아지는 인기를 과시하며 다시 한번 신화를 만들어 냈다.
이했다.

이날 이문세는 애국가를 지휘하며 무대에 등장해 ‘붉은 노을’, ‘소녀’, ‘난 아직 모르잖아요’, ‘사랑이 지나가면’, ‘옛사랑’, ‘광화문연가’, ‘이별 이야기’ 등 20여 곡에 이르는 자신의 히트곡으로 관객들의 가슴을 녹였다.

이문세는 “지난 1년 동안 자신의 능력 200% 발휘해 이 공연을 만들어준 스태프와 출연진들에게 감사하다”며 “오는 7월 초 아주 간단한 수술을 받는다. 수술 마치고 곧 건강한 모습으로 찾아뵙겠다”고 말해 큰 박수를 받았다.

이문세 공연을 기획 제작한 무붕은 “1년간 쉼 없이 달려온 ‘대한민국 이문세’ 콘서트가 국내와 해외에서 큰 호평을 받았다”면서 “이문세의 티켓파워는 여전히 현재진행형으로 건재함을 실감했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2007년 갑상선암 수술을 받은 이문세는 지난 3월 종합검진결과 갑상선 이상을 발견해 오는 7월 재수술 받을 예정이다.

글. 김광국 realjuki@tenasia.co.kr
사진제공. 무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