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검보고서, 짐 캐리 천만 달러 땅에 묻은 감동적인 사연

MBC ‘신비한 TV 서프라이즈’ 방송 화면 캡처

MBC ‘신비한 TV 서프라이즈’ 방송 화면 캡처

실시간 검색어, 이른바 실검은 확실히 오늘날 정보 트렌드로 자리 잡았다.

인터넷 포털, 검색 사이트는 바로 이 ‘실검’으로 대중의 관심사를 실시간으로 반영한다. 그러나 ‘실검’이라는 어휘 자체의 의미는 대중의 관심이 그만큼 시시각각 변한다는 것이기도 한다.

‘실검’에 한 번 등극하려 몸부림치는 이들도 존재하지만, 그 한 번의 ‘실검’ 등극은 바로 1시간 후 또 다른 실검에 묻혀버리는 그런 시대인 것이다. 그렇지만 ‘실검’이 대중의 관심사를 반영한다는 것, 오늘날 대중이 어떤 부분에 열광하는지를 알 수 있는 하나의 지표가 된다는 것은 분명한 사실이다.

2014년 6월 29일 오전 실시간 검색어 상위권에 이름을 올린 주인공은 할리우드 스타 짐 캐리다.

# 14년 만에 아버지와 약속 지킨 짐 캐리

29일 오전 방송된 MBC ‘신비한 TV 서프라이즈’에서는 영화배우 짐캐리와 그의 아버지 사연이 공개됐다.

1994년 캐나다 온타리오 주. 아버지의 관 앞에서 오열하는 한 남자. 아버지의 죽음을 슬퍼하던 그는 무엇인가를 주머니에서 꺼내 관속에 집어넣는데 이 남자가 관 속에 넣은 것은 천만 달러짜리 수표였다. 그리고 이 남자는 바로 짐 캐리였다.

짐 캐리는 배우가 꿈이었지만, 이는 쉽게 이뤄지지 않았다. 가난했던 탓에 먹는 것도 부실했다. 그럼에도 짐 캐리는 힘들어하는 아버지를 위해 문구점에서 구한 가짜 수표에 천만 달러를 써서 아버지에게 드렸다. 아버지는 이를 짐 캐리에게 간직해 달라고 부탁했다. 그리고 짐 캐리는 천만 달러의 개런티를 받는 영화배우가 되겠다고 약속했다.

매번 좌절을 맛보던 짐 캐리는 어느 날 로드니 데인저필드의 눈에 들었고 ‘덕 패밀리’의 주인공으로 발탁됐다. 그는 배역을 완벽하게 소화해 이름을 알렸다. 하지만 배우로서 주목을 받지는 못했다. 늘 그는 아버지와의 약속을 지킬 수 없을까봐 두려워했다.

그러던 중 소심한 은행원이 마스크를 주우며 엄청난 힘을 가지는 ‘마스크’의 주인공으로 발탁됐고, 그는 상반된 두 캐릭터를 완벽하게 소화하며 극찬을 받았다. 개봉하자마자 큰 히트를 쳤다. 2천만 달러의 수익을 얻었다. 이 영화로 짐 캐리는 스타덤에 올랐다.

이후 짐 캐리는 ‘배트맨 포에버’를 통해 개런티 천만 달러의 대배우가 됐다. 하지만 1991년 9월 그는 아버지가 돌아가신 후에야 14년 만에 천만 달러의 약속을 지킬 수 있었다. 그리고 그는 수표를 아버지와 함께 땅에 묻었다.

TEN COMMENTS, ‘자용양이친부대(子欲養而親不待)’라는 말이 절로 떠오르네요. 조금 늦기는 했지만, 분명 짐 캐리 씨의 아버님도 하늘에서 기뻐하셨을 겁니다.

글. 김광국 realjuki@tenasia.co.kr
사진. MBC ‘신비한 TV 서프라이즈’ 방송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