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가중계’ 박지선, 정우성 뒤통수 쳐…“내가 언제까지 네 파랑새로 살아야 돼”

KBS2 '연예가중계' 방송 화면 캡처

KBS2 ‘연예가중계’ 방송 화면 캡처

배우 정우성이 개그우먼 박지선에게 청혼했다가 거절당했다.

지난 28일 방송된 KBS2 ‘연예가중계’에서는 영화 ‘신의 한 수’로 스크린에 복귀한 정우성의 게릴라 데이트가 전파를 탔다.

정우성은 최근 진행됐던 신촌 게릴라 데이트에서 “정말 나오고 싶었다. 어릴 적부터 길거리 가는 것을 좋아했다. 그동안 느껴보지 못했던 일상의 즐거움을 즐길 수 있어서 신난다”고 말했다.

인터뷰에서는 정우성과 관계된 여자로 박지선이 언급되자 이에 정우성은 “고맙긴 한데”라며 쓴 웃음을 지었다. 이후 박지선과 깜짝 전화연결에서는 “결혼 날짜 잡자”며 정우성이 날린 돌발 멘트에 박지선은 “정말 정우성 오빠가 맞느냐”면서 “질척거리지 마. 내가 언제까지 네 파랑새로 살아야 돼?”라며 특유의 입담을 뽐냈다.

이어 박지선은 마음이 바뀐 것인지 “오빠 내가 돈 다 벌게요. 오빠 그냥 쉬어도 돼요”라고 말했고, 정우성은 “집에 잘 안 들어가도 괜찮으냐”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글. 김광국 realjuki@tenasia.co.kr
사진. KBS2 ‘연예가중계’ 방송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