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도전’ 안재모, 움직이기 시작했다 “사냥 시작”

'정도전'

‘정도전’

안재모가 움직이며 조재현이 위기에 빠졌다.

28일 방송된 KBS1 대하드라마 ‘정도전’ 49회에서 정도전(조재현)은 명나라 주원장이 죽자 요동정벌을 서둘렀다. 정도전은 이방원을 위협하며 그에게 굴욕을 맛보게 했다.

이에 이방원은 매일을 술로 보냈다. 이방원은 걱정하는 아내 민씨(고나은)에게 “주정뱅이 시늉이라도 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이방원은 일부러 주정뱅이로 지내는 척을 하며 “싸움에서 이겼다 싶을 때가 가장 위험한 때다”는 말을 상기했다.

이성계(유동근)의 지병이 악화되자 정도전의 권력에도 위기가 왔다. 많은 대신들이 요동 정벌에 대한 회의론을 제기했기 때문이다. 이숙번(조순창)은 하륜(이광기)를 찾아가 “때가 머지않은 것 같다”고 넌지시 말했다.

때를 노리던 이방원은 정도전이 연회를 벌이고 있다는 소식에 군사를 소집했다. 이방원은 단호한 표정을 지으며 “이제부터 사냥 시작이다”고 말해 새 대결을 암시했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 KBS1 대하드라마 ‘정도전’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