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도전’ 위태로운 유동근 건강, 조재현 위기오나

'정도전'

‘정도전’

유동근이 쓰러지고 조재현의 위기가 찾아왔다.

28일 방송된 KBS1 대하드라마 ‘정도전’ 49회에서 이성계(유동근)은 건강 악화로 인해 쓰러졌다. 정도전은 명나라 주원장이 죽자 요동정벌을 위해 사병혁파, 진법훈련 등 개혁을 진행하고 있었다. 하지만 이성계가 쓰러지며 관리들 가운데 분열이 생겼다. 정도전은 독단적으로 요동정벌을 추진하며 태만히 한 군사들에게 문책을 시행했다.

이와 함께 문책을 당한 사람들은 왕자들과 개국공신이 포함됐고 이성계의 선처로 태형은 피했다. 하지만 점점 심화되는 갈등을 암시했다.

이성계는 정도전에게 “걱정하지 말라. 나는 칼 들고 다니는 게 보약이다. 금방 일어나겠다”고 했지만 병세는 위중해졌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 KBS1 대하드라마 ‘정도전’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