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도전’ 안재모, 조재현에 굴욕 ‘무릎꿇고 복수 다짐’

'정도전'

‘정도전’

안재모가 조재현에 굴욕을 당했다.

28일 방송된 KBS1 대하드라마 ‘정도전’ 49회에서 정도전(조재현)은 사병 혁파에 나섰다. 정도전은 정안군 이방원(안재모)의 집에 군사를 이끌고 “무모한 저항은 의미가 없다. 금일 부로 조선의 사병은 혁파됐다”고 말했다.

이방원은 분노하며 군사를 칼로 베고 “전하의 명을 가져오라”고 말했다. 이에 정도전은 “명을 받았으니 이는 항명이자 반역이다. 셋을 세겠다”고 말했다. 이어 정도전은 이방원을 베려 했다.

이에 민씨(고나은)은 “멈춰라. 내가 사병 명부를 내어주겠다”고 애원했다. 민씨는 무릎까지 꿇고 정도전에게 “한 번만 봐달라. 정안군과 옛정을 생각해서라도 그리 해달라”고 말했다.

정도전은 잠시 시간을 가지다 “대감, 궁부인 마님께 고마워해라”고 말했다. 이방원은 정도전이 떠난 후 무릎을 꿇고 분노에 어찌할 바 몰라했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 KBS1 대하드라마 ‘정도전’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