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한도전’ 조정린부터 이경규까지 방송사 초월한 브라질 만남

'무한도전'

‘무한도전’

MBC ‘무한도전’ 팀이 브라질에서 반가운 얼굴들과 만났다.

28일 방송된 MBC ‘무한도전’에서는 2014 브라질 월드컵 응원을 위해 브라질로 떠난 멤버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멤버들은 알제리전 응원을 위해 경기장을 방문했다.

먼저 정준하는 배우 오만석과 최송이를 만났다. SBS ‘SNS원정대 일단뛰어’ 촬영을 위해 브라질에 온 오만석은 “지금 방송사는 상관없다”며 반가움을 감추지 못했다.

이어 유재석과 노홍철은 김흥국과 조정린을 만났다. 오랜만에 방송에 얼굴을 비친 조정린은 유재석과 포옹을 나누며 반가움을 드러냈다. 이어 그들은 SBS ‘힐링캠프 기쁘지 아니한가’ 팀 성유리, 이경규, 김제동을 만나기도 했다.

경기장 안에서 ‘무한도전’ 팀은 ‘아빠! 어디가’ 윤후, 김민국, 김민율, 윤민수 등과 함께 응원을 펼치기도 했다. 정준하는 아빠에게 혼나 의기소침해진 윤후를 토닥여주기도 했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 MBC ‘무한도전’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