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한도전’ 손예진 정일우, 완벽 몰카로 멤버들 멘붕상태

'무한도전' 손예진 정일우

‘무한도전’ 손예진 정일우

배우 손예진과 정일우가 MBC ‘무한도전’ 멤버들을 몰래카메라로 속였다.

28일 방송된 ‘무한도전’에서는 2014 브라질 월드컵을 맞이해 응원단을 꾸리는 멤버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손예진은 멤버들과 응원 연습을 하던 중 어두운 얼굴을 감추지 못했다. 정일우는 대충 임하는 손예진에게 “열심히 하라”고 일침을 가했다.

이에 손예진은 “잠깐 쉬자. 너 따라 나와라”고 짜증을 내며 말해 모두를 얼어붙게 만들었다. 대화가 끝난 후에도 피곤해하는 손예진의 모습에 정일우는 화를 냈고 손예진은 눈물을 흘리고 말았다. 결국 손예진은 멤버들에게 “이걸 언제까지 해야할지 모르겠다. 정말 힘들다”고 토로했다.

멤버들도 손예진과 정일우의 모습에 어찌할 바를 몰라했다. 하지만 이것은 손예진과 정일우의 몰래카메라였다. 두 사람은 연습 전 몰래카메라 계획을 세우며 연기를 펼쳤다.

이어 손예진은 “속았어요?”라고 말하며 몰래카메라를 털어놨다. 이에 멤버들은 멘탈붕괴 상태에 빠졌다. 정준하는 “정말 성질이 더러운 여배우인줄 알았다”고 말했고 정형돈 노홍철은 손예진을 피해다녔음을 털어놔 웃음을 자아냈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 MBC ‘무한도전’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