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박2일’ 정준영 VS 유호진 PD, 치밀 두뇌게임 돌입

정준영 유호진 PD

정준영 유호진 PD

KBS2 ‘해피선데이-1박 2일 시즌3(이하 1박 2일)’ 제작진과 멤버들이 치밀한 두뇌게임을 펼쳤다.

오는 29일 방송되는 ‘1박 2일’에서는 전국에서 가장 더운 경남 밀양으로 떠나는 ‘더위탈출 여행’의 첫 번째 이야기가 펼쳐진다. 이와 함께 정준영과 유호진 PD가 마치 신경전을 펼치고 있는 사진이 공개돼 호기심을 자극하고 있다.

최근 진행된 ‘1박 2일’ 녹화에서 멤버들은 밀양으로 여행을 떠나게 됐다. 이날 멤버들은 이동수단으로 에어컨이 되지 않는 이동식 사우나를 제공받고 세 번의 게임을 통해 쿨카로 바꿔 탈 수 있는 기회를 얻게 됐는데 멤버들은 이 기회와 왕 갈비와 냉면으로 이뤄진 점심을 걸고 수원의 한 갈비집의 주차장에서 게임을 펼쳤다.

공개된 사진 속 정준영은 유호진 PD와 테이블을 가운데 두고 마주앉아 신경전을 펼치고 있어 눈길을 모으고 있다. 머릿 속에 생각이 많은지 복잡 미묘한 표정을 짓고 있는 정준영과 테이블 위에 놓아져 있는 빨간색과 파란색의 깃발이 보는 이의 궁금증을 자아낸다. 이는 유호진 PD가 제시하는 두 가지 단어 중 하나를 고르는 방식으로 멤버 여섯 명 전원이 똑같은 답을 고르는 ‘이심전심’ 게임을 펼치는 모습이 담긴 것이다.

김종민은 수많은 경험으로 깃발을 보곤 이미 차에서 내리기 전부터 게임을 눈치챘고 정준영은 형들을 진두지휘하며 어떠한 방식으로 답을 선택할지 철저한 계획을 세워 모두를 놀라게 만들었다. 첫 문제를 푼 정준영을 필두로 줄줄이 너무나도 똑똑해진 멤버들로 인해 눈이 제작진의 눈이 휘둥그레해질 정도였다.

결국 제작진은 “잠시만요”라며 긴급대책 회의를 했고 멤버들이 세운 규칙을 넘어서는 난이도 최상급의 ‘에이오에이vs에그타르트’를 문제로 출제했다는 후문이다.

정준영과 유호진 PD의 두뇌게임이 펼쳐지는 ‘1박 2일’은 오는 29일에 방송된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제공. KBS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