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경꾼 일지’ 최원영, 조선 왕 해종으로 변신 ‘반전 카리스마’

제공. 래몽래인

‘야경꾼 일지’ 최원영

배우 최원영이 조선의 왕 해종으로 변신했다.

28일 MBC 새 월화드라마 ‘야경꾼 일지’ 측은 최원영의 스틸컷을 공개했다. ‘트라이앵글’ 후속으로 방송 예정인 ‘야경꾼 일지’는 조선시대를 배경으로 귀신을 부정하는 자와 귀신을 이용하려는 자, 그리고 귀신을 물리치려는 자, 세 개의 세력 사이에서 펼쳐지는 이야기를 경쾌한 감각으로 그려낸 판타지 로맨스 활극이다.

극중 최원영은 조선의 왕이자 이린(정일우)과 기산군(김흥수)의 아버지 해종을 맡았다. 해종은 늠름하고 용맹스런 왕이자 다정한 아버지, 자상한 남편이지만 귀기로 인해 조금씩 변해가는 인물로 최원영은 강렬한 감정연기와 화려한 액션연기를 넘나들며 극 초반을 이끈다.

공개된 사진 속 최원영은 조선의 왕이자 아버지인 해종으로 완벽 변신한 모습이다. 그는 섬세한 표정과 눈빛의 차이를 두고 있어 눈길을 모으고 있다. 갑옷을 입고 백마를 탄 최원영은 존재만으로 적을 위협하는 왕의 늠름한 자태를 뽐내고 있다. 최원영은 왕의 위용을 드러내는 금빛 갑옷과 머리에 두른 감색 머리띠의 용모양의 자수에 호랑이를 떠오르게 하는 매서운 눈빛까지 발산하며 단숨에 적을 제압하는 카리스마를 자아내고 있다.

이와는 함께 곤룡포를 입고 근심 가득한 표정의 최원영도 포착됐다. 이는 아들 이린을 걱정하는 해종의 모습으로 최원영은 눈빛만으로 아버지의 애틋한 부성애와 고뇌를 담고 있다.

‘야경꾼 일지’ 제작사 래몽래인 측은 “최원영이 ‘야경꾼 일지’ 초반 몰입도를 책임질 예정이다. 최원영은 해종의 다양한 감정을 표현하기 위해 눈빛부터 말투, 표정 하나까지 꼼꼼하게 신경 쓰고 있다. 특히 눈빛만으로 해종의 캐릭터를 자유자재로 변화시켜 놀라움을 자아내고 있다”며 “최고의 연기를 보여줄 최원영과 ‘야경꾼 일지’에 큰 관심과 사랑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야경꾼 일지’는 오는 7월 28일 첫 방송 예정이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제공. 래몽래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