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민준 소속사, 손가락 욕 논란 사과 “변명 여지 없어…깊이 사과드린다”

김민준

김민준

배우 김민준 소속사과 손가락 욕 논란에 대해 공식 사과했다.

28일 오후 김민준 소속사 벨액터스 엔터테인먼트는 보도자료를 통해 “김민준 씨는 금일 오전 개인 일정으로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출국하려던 상황이었다”며 “촬영에 무방비한 상태였다”고 밝혔다.

이어 소속사 측은 “원치 않던 취재였다 하더라도 공인으로서 변명할 여지없이 적절치 못한 모습을 보여드렸다”며 “신중치 못한 행동으로 좋지 못한 모습을 보여드리고 심려를 끼쳐드린 점에 대해 깊이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또 소속사 측은 “아침 일찍 공항에 나온 취재진에게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덧붙였다.

이날 오전 김민준은 인천국제공항에서 자신을 찍으려는 팬들과 취재진에게 손가락 욕을 한 모습이 포착돼 논란의 중심에 섰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 구혜정 photonin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