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완선, 고 한백희 회상 “이모 능력은 최고였다”

김완선 한백희

김완선 한백희

김완선이 이모이자 자신의 프로듀서였던 고(故) 한백희를 회상했다.

28일 방송된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서는 김완선의 싱글라이프 일상생활이 공개됐다. 이날 김완선은 자신을 가수로 만들어준 이모 한백희에 대해 회상했다. 김완선은 “내 의견을 조금이라도 반영해줬으면 꼭두각시가 되지 않았을텐데”라며 “어리다고 어린애 취급 하는게 불만이었다. ‘나는 이모한테 뭐지? 나는 그냥 로봇인가?’라는 생각을 했다”고 말했다.

이어 김완선은 “그런데 지금은 이모가 너무 그립다. 어떻게 그렇게 할 수가 있었을까 생각한다”며 “이모 능력은 최고였던 것 같다. 앨범 프로듀싱부터 홍보까지 혼자 다 했는데 내가 답이 안 보이고 부딪힐 때 이모 생각이 많이 난다”고 그리움을 드러냈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 MBC ‘사람이 좋다’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