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사랑, 패셔니스타 추 등극…야노시호 미니미

추사랑

추사랑

국민 베이비 추사랑이 패셔니스타에 등극했다.

오는 29일 방송되는 KBS2 ‘해피선데이-슈퍼맨이 돌아왔다(이하 슈퍼맨이 돌아왔다)’ 33회에서는 ‘아이는 나를 보며 자란다’ 편이 방송된다. 이 날 방송에서 추사랑은 일본에서 카리스마 모델로 유명한 엄마 야노 시호의 아성을 무너뜨릴 패션 센스를 선보이며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추사랑은 장난감 화장대 앞에서 화장놀이 삼매경에 빠졌다. 추사랑은 야무진 손길로 머리를 빗고 드라이어로 머리 손질하는 흉내를 내기 시작했다. 추사랑은 헤어스타일 완성 후 립스틱을 꺼내 입술을 오므리며 립스틱을 골고루 묻히는 고도의 스킬을 구사하는 깨알 디테일을 선보였다.

메이크업을 마친 추사랑은 패션쇼에 나섰다. 추사랑은 귀걸이와 목걸이부터 시작해 패션의 완성인 액세서리까지 잊지 않는 센스를 발휘했다.

이에 추성훈은 전신 거울 앞에 서서 온갖 포즈를 선보이는 추사랑을 향해 “아이고 귀엽다! 빨리 엄마 보여주고 싶다”를 연발하며 자신의 눈 앞에 있는 ‘야노시호 미니미’ 추사랑에게서 눈을 떼지 못했다.

추사랑의 실사판 인형 옷 입히기 놀이는 오는 29일 오후 4시 20분에 방송된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제공. KBS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