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혼자 산다’ 걸스데이 민아, 데프콘에 한마디 “오빠 근데”

MBC '나 혼자 산다'

MBC ‘나 혼자 산다’

전현무와 파비앙이 두터운 친분을 자랑했다.

27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에서는 정모에 참석한 무지개 회원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무지개 회원들은 캠핑에 초대할 여성 지인들에게 전화를 걸었고, 데프콘은 걸스데이 민아와 전화연결에 성공해 눈길을 모았다.

데프콘은 민아에게 “저희가”라고 극존칭을 사용해 나머지 회원들로부터 “별로 안친하다”고 지적받았다. 데프콘은 민아에게 “오늘 마침 집에 있나보다. 다들 회원님들이 네 팬이라 그래서 너도 여기 와서 고기 구워 먹으면 좋겠다”라며 초대했다.

민아는 “근데 오빠”라며 말을 꺼냈고, 이를 들은 회원들은 폭소했다. 노홍철은 “늘 듣던 말이 ‘근데 오빠’”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글. 최예진 인턴기자 2ofus@tenasia.co.kr
사진. MBC ‘나 혼자 산다’ 방송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