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녀사냥’ 하석진, 양다리 피해 경험 고백…”제가 세컨드였다”

마녀사냥0627_2

JTBC ‘마녀사냥’ 캡처

배우 하석진이 양다리의 피해자가 된 경험을 고백했다.

27일 오후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JTBC ‘마녀사냥’에서는 하석진이 스페셜 게스트로 출연해 MC들과 ‘그린라이트를 켜줘’를 함께 했다.

이날 방송에서 MC들은 하석진이 출연했던 드라마 ‘세 번 결혼하는 여자’를 언급하며 “착한 여자를 외면하고 돈을 향해 나아가는 국민 배신남”이라고 말해 하석진을 당황하게 만들었다.

이에 하석진은 “제 첫 연애가 배신이었다. 제가 세컨드였다”라고 고백하며, 대학교 1학년 때 사귀었던 연애를 언급했다.

그는 “제가 여자를 잘 모를 때였다”이라고 말한 뒤, “사귀던 여자친구와 싸운 뒤 모르는 번호로 ‘OOO 건들지 마세요’라는 연락이 왔다. 누구냐고 물었더니 자기 이메일과 비밀번호를 알려줬다. 이메일 확인하고 깜짝 놀랐다. 사랑에 관한 에티켓이나 테크닉들을 공유하고 있었기 때문”이라며 자신의 아픈 연애 경험을 고백했다.

이어 하석진은 “그런데 나중에 그 남자와 만나 둘이서 술을 마셨다. 그 남자가 ‘좋은 동생이 생겼다’”라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글. 윤준필 인턴기자 gaeul87@tenasia.co.kr
사진. JTBC ‘마녀사냥’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