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글의 법칙’, 아르마딜로 만난 병만족 “풀레코 안녕”

SBS '정글의 법칙 in 브라질'

SBS ‘정글의 법칙 in 브라질’

‘풀레코’ 모델 아르마딜로가 나타났다.

27일 방송된 SBS ‘정글의 법칙 in 브라질’ 에서는 브라질 렌소이스 사막에서의 생존을 이어가는 병만족의 모습이 그려졌다. 병만족은 2014 브라질 월드컵 마스코트 ‘풀레코’의 모델인 아르마딜로를 만났다.

이날 브라질 현지인들은 갑자기 땅을 파기 시작해 병만족의 궁금증을 자아냈다. 멸종 위기종인 포유류 아르마딜로를 발견한 것. 김병만은 현지인들에 합세했고, 이를 본 배성재는 “위화감이 없다. 현지인 같다”고 말했다.

아르마딜로는 스페인 어로 갑옷을 입은 작은 동물이라는 의미로, 땅파기의 귀재로 알려져 있다. 병만족은 모습을 드러낸 아르마딜로를 보며 “귀엽다” “예쁘게 생겼다”고 말하며 감탄했다.

글. 최예진 인턴기자 2ofus@tenasia.co.kr
사진. SBS ‘정글의 법칙 in 브라질’ 방송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