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항리 아나운서, “‘뮤직뱅크’ MC 하고 싶다”

KBS2 '해피투게더3'

KBS2 ‘해피투게더3’

KBS 아나운서 조항리가 음악프로그램 ‘뮤직뱅크’ MC 욕심을 드러냈다.

지난 26일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해피투게더 시즌3’에서는 ‘아나운서 특집’으로 꾸며져 조우종, 도경완, 가애란, 조항리가 출연했다. 이날 박미선이 “하고 싶은 프로그램이 있냐”고 묻자, 조항리는 “‘뮤직뱅크’ MC를 보고 싶다”고 답했다.

유재석은 “아나운서는 보통 9시 뉴스가 꿈이지 않냐”며 놀라워했고, 이에 조항리는 “예전에 손범수 선배님이 ‘가요 톱텐’을 진행한 이후로 음악프로그램에서 남자 아나운서가 MC를 맡은 적이 단 한 번도 없다”고 말했다. 신봉선이 “집에서 MC 연습도 하냐”고 질문하자, 조항리는 “아니다”고 부인했다.

조항리는 지난 2012년 25세 나이에 KBS 39기 아나운서에 입사해 화제가 된 바 있다.

글. 최예진 인턴기자 2ofus@tenasia.co.kr
사진. KBS2 ‘해피투게더 시즌3’ 방송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