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청용, 품절날 대열 합류…상대는 6년 교제한 중학교 동창

이청용
축구 국가대표 이청용(26·볼턴 원더러스)이 품절남 대열에 합류한다.

이청용은 브라질에서 귀국한 뒤 다음 달 중순쯤 서울의 모 호텔에서 결혼식을 올릴 예정이라고 27일 한 매체가 보도했다. 현재 식장 계약 등 제반 준비도 다 마친 상황인 것으로 전해진다.

이청용의 피앙세는 2008년부터 교제해 온 중학교 동창생이다. 두 사람은 6년간의 열애 끝에 부부로 인연을 맺게 됐다. 평소 이청용은 “나를 잘 이해해 주는 여자 친구 덕분에 원동력을 얻는다. 심리적 안정감 때문에 더욱더 축구에만 전념할 수 있었다”며 각별한 애정을 보여 왔다는 후문이다.

2009년까지 K리그 FC 서울에서 활약하던 이청용은 잉글랜드 볼튼으로 무대를 옮겨 현재까지 활약하고 있다.

한편 이청용이 속한 축구국가대표팀은 27일 브라질 상파울루에서 펼쳐진 조별 리그 마지막 경기에서 벨기에에게 0-1로 무릎을 꿇었다. 16강 진출이 좌절된 축구대표팀은 오는 30일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할 예정이다.

글. 정시우 siwoorain@tenasia.co.kr
사진. 미국 ABC 다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