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렛미인4’, 처진 I컵녀 김호정 씨 변신 화제…“남자들의 이상형이다”

렛미인

‘렛미인4’ 김호정의 변신이 화제다.

지난 26일 방송된 스토리온 ‘렛미인4’ 5회 ‘상처 받은 가슴’ 편에서는 24세 김호정 씨의 사연이 전파를 탔다.

이날 잔뜩 웅크리고 스튜디오에 들어선 김호정은 거대한 I컵 크기의 가슴 때문에 고통 받고 있음을 밝혔다. 그는 “(사람들이) 젖소라고 놀렸다. 나도 예쁘게, 사람답게 살고싶다”며 “가슴 때문에 인상을 망치고 싶지 않아서 ‘렛미인’에 나왔다”고 말했다.

김호정은 가슴의 무게 때문에 허리·목·어깨 등에 만성 통증을 안고 있는 것은 물론 주변의 시선과 성추행으로부터 자유롭지 못했다. 실제 그는 과거 큰 가슴 때문에 알몸 동영상이 찍히고, 그것이 유출됐던 것을 언급하며 “마음속으로는 매일 죽고 싶다고 생각했다”고 털어놔 주변을 안타깝게 했다.

이후 김호정은 ‘렛미인’ 닥터스의 도움을 받아 I컵에서 C컵 크기의 가슴으로 수술을 받았다. 체중도 20Kg이나 감량했다. 85일간의 변화를 거친 후 스튜디오에 모습을 드러낸 김호정은 청순 글래머러스한 모습으로 변신해 주변을 깜짝 놀라게 했다.

김호정의 모습을 본 MC미르는 “남자들의 이상형이다”라고 말했고, MC레이디제인 역시 “너무 좋겠다”며 달라진 그의 모습에 감탄했다.

글. 정시우 siwoorain@tenasia.co.kr
사진제공. 스토리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