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지현 측 “중국 생수광고 그대로 진행…정치적 의도 없다”(전문포함)

전지현
배우 전지현 측이 최근 불거진 중국 생수 광고 논란에 대한 공식입장을 밝혔다.

27일 전지현의 소속사 문화창고는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중국 생수 광고와 관련한 전지현 소속사 문화창고의 입장을 알려드린다”고 밝혔다.

문화창고는 “이번 논란과 관련해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린 점 다시 한 번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 생수의 원천지 중국 표기 문제에 대해 국내 정서를 신중히 검토하지 못한 점 역시 사과드린다. 이와 관련해 문화창고는 그동안 광고주 및 광고대행사와 원만한 타협점을 찾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했다”고 전했다.

문화창고는 “광고주와 광고대행사측은 장백산이 중국에서 오래전부터 사용하던 명칭이며, 중국내에서 본 생수의 원천지인 중국 길림성에서 취수한 물에 대해 사용하는 중국내 명칭일 뿐임을 다시 한 번 알아달라는 간절한 바람도 전해왔다”면서 “문화창고 소속배우가 출연한 광고는 중국 대륙에만 한정된 계약이다. 생수의 원천지인 장백산을 해외에 알리기 위해 배우를 기용했다는 것은 사실이 아니며 그럴 의도 역시 전혀 없음을 널리 이해해주시기 바란다”고 설명했다.

앞서 전지현은 배우 김수현과 중국 헝다(恒大)그룹 생수 헝다생수(헝다빙촨/恒大冰泉) 광고 모델로 나란히 발탁됐고 광고 촬영까지 진행했다. 하지만 헝다생수가 취수지를 장백산으로 표기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논란이 불거졌다. 백두산을 장백산이라 표기하는 것이 중국의 동북공정 일환이라는 이유에서 일부 누리꾼들의 비난을 샀다.

다음은 전지현 측의 공식입장 전문이다.

중국 생수 광고와 관련한 전지현 소속사 문화창고의 입장을 알려드립니다.

이번 논란과 관련해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린 점 다시 한번 사과의 말씀을 드립니다. 생수의 원천지 중국 표기 문제에 대해 국내 정서를 신중히 검토하지 못한 점 역시 사과드립니다.  이와 관련해 문화창고는 그동안 광고주 및 광고대행사와 원만한 타협점을 찾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했습니다. 이에 삼자간 협의 사항을 아래와 같이 알려드리는 바입니다.

1. 광고주는 한국내 이슈가 되고 있는 정치적인 논란과는 아무런 관련이 없는 기업입니다. 또한 이번 헝따빙촨 광고에 소속배우를 기용한 것에는 어떠한 정치적인 의도도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2. 또 광고주와 광고대행사측은 장백산이 중국에서 오래전부터 사용하던 명칭이며 중국내에서 본 생수의 원천지인 중국 길림성에서 취수한 물에 대해 사용하는 중국 내 명칭일 뿐임을 다시 한 번 알아달라는 간절한 바람도 전해왔습니다.

3. 문화창고 소속배우가 출연한 광고는 중국 대륙에만 한정된 계약입니다. 생수의 원천지인 장백산을 해외에 알리기 위해 배우를 기용했다는 것은 사실이 아니며 그럴 의도 역시 전혀 없음을 널리 이해해주시기 바랍니다.

4. 광고주는 중국내에서 배우의 인기가 중국의 다른 어떤 배우들보다도 매우 높고 영향력이 있는 바 회사 이미지와 맞다고 판단해 캐스팅하게 된 것입니다. 이번에 배우가 출연한 광고의 경우, 광고주는 세계적인 감독 첸 카이거 총감독을 비롯한 유명 영화 스태프(연출감독 Xavier Mairesse, 촬영감독 Benoit Debie, 유럽 최고 후반작업 회사 Nozon 등)과의 작업을 통해 광고계에 남을 만한 큰 프로젝트로 진행했습니다. 문화창고 역시 이번 작업에 의의를 두고 광고주의 제안을 받아들였습니다. 따라서 아티스트가 출연한 광고를 사용하지 못하게 되는 것은 광고주뿐만 아니라 작업에 참여한 세계적인 스태프들에게도 큰 피해가 되는 부분입니다. 세계적인 스태프의 참여 역시 이번 광고가 아무런 정치적 의도가 없음을 보여주는 것임을 자부합니다.

5. 여러가지 유무형의 손실이 예상되는 바, 신중한 검토와 심도 깊은 논의 끝에 부득이하게 본 계약을 그대로 진행할 수 밖에 없다는 판단을 내렸습니다. 이에 대해 더 이상의 오해가 없기를 바라는 바입니다. 또한 당사와 광고주는 이번 광고를 통해 배우에게도 피해가 가지 않기를 바랍니다.

6. 앞으로도 문화창고와 광고주는 양측의 우호적인 관계가 지속되기를 바라며 더불어 한중 양국간 문화 교류와 발전이 계속 이루어지길 바랍니다.

원천지 중국 표기와 관련해 심려를 끼쳐드린 점 다시 한번 사과드립니다.

앞으로 모든 일을 신중하게 처리할 것을 약속드리며, 이번 일에 대한 질책을 겸허히 받아들이겠습니다.

감사합니다.

글. 정시우 siwoorain@tenasia.co.kr
사진. 팽현준 pangpan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