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영표 “월드컵은 경험하는 자리가 아니다. 증명하는 자리다.”

이영표

“월드컵은 경험하는 자리가 아니다. 증명하는 자리다.”

이영표 KBS 해설위원이 한국 축구대표팀에 따끔한 일침을 가했다.

27일 오전(이하 한국시각) 브라질 상파울루의 코린치앙스 경기장에서 열린 2014 브라질 월드컵 조별예선 3차전 벨기에전에서 한국대표팀은 수적 우세에도 불구하고 0대 1로 패배했다.

이날 경기 직후 인터뷰에서 홍명보 감독은 “우리 선수들이 이번 월드컵을 통해 좋은 경험을 했을 거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이영표 위원은 “월드컵은 경험하는 자리가 아니다. 월드컵은 증명하는 자리”라고 아쉬운 마음을 감추지 않았다.

이어 이영표 위원은 “2002년, 2006년 2010년 모두 우리보다 강한 상대를 만났지만 당시 우린 무엇이 필요한가를 정확히 알고 있었다”며 “강한 상대보다 더 빨리 뛰고 더 많이 뛰었다. 하지만 이번 대회 한국팀은 기대했던 것보다 체력적인 준비가 덜 됐다고 생각한다”고 평가했다.

글. 정시우 siwoorain@tenasia.co.kr
사진. KBS 방송화면 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