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범근 “알제리전 아들 차두리 눈물, 짠했다”

차범근
차범근이 아들 차두리의 눈물에 대한 심경을 전했다.

차범근 SBS 축구 해설위원은 6월 27일(한국시간) 오전 5시 브라질 상파울루 아레나 데 상파울루에서 열린 ‘2014 FIFA 브라질월드컵’ H조 조별리그 최종전 대한민국 벨기에전 해설에 나서 아들 차두리를 언급했다.

알제리전까지 차두리와 함께 해설한 차범근은 “차두리가 아는 게 많고 정보도 많고 유익한 시간을 같이 보냈다. 팬들에게 좋은 정보를 제공해줬다고 생각한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차범근은 차두리의 눈물을 언급했다. 차두리는 알제리전에서 한국이 패배한 후 “후배들이 고생하게 된 것 같아 너무 가슴이 아프다. 선배들이 실력이 부족해서 못 뽑히는 바람에 경험이 부족한 후배들끼리 하게 해서 미안하다”며 눈물을 흘려 화제가 된 바 있다.

차범근은 “아들이 울었다는 걸 나중에 알았다”면서 “(차두리가)현역 선수이기 때문에 선수들과 같이 생각을 하는 마음이었을 것이다”고 말했다. 이어 “가슴이 뭉클했다. 옆에서 지켜보며 짠했다”고 소감을 밝혔다.

글. 정시우 siwoorain@tenasia.co.kr
사진제공. SBS 방송화면 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