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범근, 벨기에 선수 반칙에 일갈…“저러다 다리 부러진다. 동료의식 가져야”

SBS ‘2014 브라질 월드컵 대한민국 vs 벨기에’ 방송 화면 캡처

SBS ‘2014 브라질 월드컵 대한민국 vs 벨기에’ 방송 화면 캡처

SBS 차범근 해설위원이 대한민국-벨기에전에서 김신욱에게 고의적인 반칙을 범한 스테번 드푸르에게 “비신사적 행위”라며 일침을 가했다.

27일 오전 방송된 SBS ‘2014 브라질 월드컵 대한민국 vs 벨기에’에서 차 위원은 “저러다 다리 부러진다”며 “아무리 경쟁이라고 해도 동료의식을 가져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SBS 배성재 아나운서는 “의도적으로 밟았다”며 “상대가 한 명 빠져나가면 우리에게는 아주 유리한 상황이 올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이날 전반 44분경 스테번 드푸는 하프라인 부근에서 김신욱과 경합 중에 고의로 무릎을 밟는 반칙을 범해 퇴장 당했다.

글. 김광국 realjuki@tenasia.co.kr
사진. SBS ‘2014 브라질 월드컵 대한민국 vs 벨기에’ 방송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