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과천선’ 김명민, 달라졌다 묘하게, 그래서 멋있어졌다

'개과천선' 방송화면

‘개과천선’ 방송화면

MBC 수목드라마 ‘개과천선’이 27일 16회로 종영한 가운데, 이 드라마에서 보여준 배우 김명민의 미묘하게 달라진 연기가 여운을 남기는 것에 성공했다.

당초 18회로 종영할 예정이었던 ‘개과천선’은 16회로 조기종영되면서 다급하게 마무리되었으나, 16회의 여정 속 진득하게 유지한 날카로운 현실비판 정신 가운데 주인공 김석주(김명민)을 통해 ‘법조인으로서 어떤 삶이 정의로운가’에 대한 메시지를 전하려 애쓴 흔적이 엿보였다. 그리고 이 모든 과정 속 가장 즐거운 관람이 되었던 것은 달라진 김명민의 연기를 보는 것이었다.

‘개과천선’은 철저히 사건 중심의 드라마였다. 태안기름 유출사고나 동양그룹 사건 등 실제 사건들과 흡사한 에피소드들이 연이어 등장해 치열한 법정 공방을 벌였고, 그 안의 여러 비리들이 복잡하게 얽혔다. 이같은 서사 속 드라마 속 거의 모든 인물들은 캐릭터가 과장되어 있지 않고, 사건 속에 묻혀있다는 인상이 강했다.

이런 드라마를 만난 김명민은 발성이나 표현을 최대한 절제하며 김석주를 완성했다. 2008년작 ‘베토벤 바이러스’ 강마에나 2013년작 ‘드라마의 제왕’ 앤서니 김 등, 그동안 그가 드라마에서 보여준 캐릭터성이 강한 인물들을 연기할 때와는 또 다른 모습이었다. 연기가 아닌 듯 자연스러운 발성에 묘하게 툭툭 던지는 감정표현으로 자연스레 극 안에 스며든 듯한 인상을 전했다. 이런 변화가 확연히 드러난 대목은 특히 아버지 김신일(최일화)과 대화를 나누는 순간이었다.

MBC '개과천선' 포스터

MBC ‘개과천선’ 포스터

달라진 김명민은 섹시해졌다는 인상까지 전하는데 성공하고 만다. 극중 큰 비중을 차지않았던 약혼녀 유정선(채정안)과의 에피소드는 멜로라기 보다 요즘 유행하는 말로 ‘썸 타는 것’에 더 가까웠다. 두 인물 사이 잡힐 듯 잡히지 않은 긴장감이 묘하게 달라진 연기톤과 어우러지면서 김명민이라는 배우에 섹시한 표정을 덧씌우게 됐다.

‘개과천선’ 이전 김명민은 이름만으로도 신뢰가 가는 묵직한 그래서 어떤 측면으로는 극 가운데 도드라진 인상이 강했던 배우였다면, ‘개과천선’ 이후 김명민은 자신을 노련하게 감추어 그 어떤 배역과도 또 그 어떤 상황에도 자연스레 스며들 것만 같은 인상이다.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제공. MB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