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피투게더’ 조항리, 선배들 따가운 눈총에도 “롤모델은 전현무”

해피투게더0626_2

KBS2 ‘해피투게더’ 캡처

조항리 아나운서가 롤모델로 전현무를 꼽았다.

26일 오후 방송된 KBS2 ‘해피투게더3’에서는 KBS 대표 아나운서 가애란, 조우종, 도경완, 조항리 아나운서가 출연해 뛰어난 예능감을 발휘했다.

이날 방송에서 MC들은 조항리 아나운서에게 “롤모델로 꼽는 사람이 누구냐”고 물었다. 이에 조항리 아나운서는 조심스럽게 “조우종 선배가 싫어하실 텐데”라며 전현무 아나운서와 오상진 아나운서를 꼽았다. 그의 답변에 함께 출연한 조우종, 도경완 아나운서가 정색을 해 웃음을 자아냈다.

조항리 아나운서는 선배들의 따가운 눈총에도 꿋꿋하게 “아나운서들이 한번도 가지 않았던 길을 갔다는 점에서 닮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 “꼭 하고 싶은 프로그램이 뭐냐”고 묻는 질문에 ‘뮤직뱅크’를 꼽아 눈길을 끌었다.

글. 윤준필 인턴기자 gaeul87@tenasia.co.kr
사진. KBS2 ‘해피투게더3’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