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별바라기’ 광희, “팬 수 김종민과 비슷하다”

MBC '별바라기'

MBC ‘별바라기’

그룹 제국의 아이들 팬들이 멤버들의 팬덤 격차에 대해 폭로했다.

26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별바라기’ 에는 제국의 아이들을 데뷔 때부터 지지해온 별바라기들이 출연했다.

이날 강호동은 제국의 아이들 중 광희의 팬덤에 대해 질문했다. 이에 광희는 옆의 김종민을 가리키며 “저는 종민이 형이랑 비슷해다”고 자폭했다. 이에 광희 팬은 “광희를 보러가면 광희 팬이 두 명에서 네 명 오는데, 두 명이 중국인이다”라며 “중국인 팬들이 한국말을 잘해서 외롭지 않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또 광희 팬은 “매니저 분들이 멤버들을 차별하는 것 같다”며 “광희가 입국 하는 날 공항에 찾아갔는데 곁에 매니저가 없었다. 그때 광희가 나에게 ‘우리 매니저 봤냐’고 물었다”고 폭로했다. 이에 광희는 “그때 팬 분이 내게 ‘기다리면 올 것’이라고 답했다”고 보태 웃음을 자아냈다.

글. 최예진 인턴기자 2ofus@tenasia.co.kr
사진. MBC  ‘별바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