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피투게더’ 가애란, 허경환과 안 좋은 첫만남 고백…”제일 싫어하는 타입”

해피투게더0626_1

KBS2 ‘해피투게더’ 캡처

가애란 아나운서가 개그맨 허경환과의 기분 나쁜 첫 만남을 떠올렸다.

26일 오후 방송된 KBS2 ‘해피투게더3’에서는 KBS 대표 아나운서 가애란, 조우종, 도경완, 조항리 아나운서가 출연해 뛰어난 예능감을 발휘했다.

이날 방송에서 가애란 아나운서는 “허경환 어머니가 그렇게 가애란 아나운서를 좋아한다는데, 허경환 씨 어떠냐”는 MC들의 질문에 “세상에서 가장 싫어하는 타입”이라고 답했다.

가애란 아나운서는 “처음 만났던 기억이 너무 안 좋았다”며 “제주도 한라산 꼭대기에서 같이 방송을 했는데 처음 두시간은 세상 그렇게 자상하고 진지한 남자가 없더라. 그런데 어느 순간 버리고 갔다”고 털어놨다.

이에 허경환은 “한라산이 왕복 8시간이다. 처음에 아나운서를 보니 예쁘고 좋았다. 산에 올라 가는데 두 시간 정도는 괜찮더라”며 “두 시간 정도 지나니 애란 씨도 땀이 흐르면서 화장이 지워지더라”고 말했다. 그는 “너무 힘들어서 아나운서고 뭐고 내가 살아야겠다해서 올라갔다”고 고백했다.

이에 가애란 아나운서는 “이 남자는 나중에 삶이 힘들면 날 버리겠구나고 생각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글. 윤준필 인턴기자 gaeul87@tenasia.co.kr
사진. KBS2 ‘해피투게더3’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