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 총잡이’ 이준기 남상미, 총을 든 암살자 유오성 피해 도망

조선총잡이0626_3

KBS2 ‘조선총잡이’ 캡처

이준기와 남상미가 조선 제일의 총잡이 유오성을 피해 도망갔다.

26일 오후 방송된 KBS2 수목드라마 ‘조선 총잡이’ 2회에서는 현암(남명렬)이 남긴 책을 오경선생(김정학)에게 전하기 위해 나루에 도착한 정수인(남상미)과 박윤강(이준기)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오경선생은 정수인과 만나기로 한 나루에 도착했지만, 미리 그를 죽이기 위해 미리 도착해 있었던 최원신(유오성)의 총에 맞아 즉사했다. 이 장면을 목격한 정수인은 책을 들고 자리를 피할 수밖에 없었다. 윤강 역시 수인을 살리기 위해 그와 함께 열심히 도망쳤다.

최원신은 오경선생에게 책이 없다는 것을 알고, 수인과 윤강이 타고 온 말을 쏴 죽인 뒤 그들의 뒤를 쫓았다. 원신에게 쫓기던 수인과 윤강은 화전민의 집으로 몸을 숨겼고, 원신 역시 끝까지 두 사람을 뒤쫓으며 긴장감을 높였다.

글. 윤준필 인턴기자 gaeul87@tenasia.co.kr
사진. KBS2 ‘조선 총잡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