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포위’ 정동환, 이승기 향해 “피가 너무 뜨거우면 타죽는 법”

SBS '너희들은 포위됐다'

SBS ‘너희들은 포위됐다’

정동환이 선수를 쳤다.

26일 방송된 SBS ‘너희들은 포위됐다’ 14회에서 은대구(이승기)는 유애연의 아들 신기재(이이경)를 통해 ‘빽여사’ 동영상 최초 유포자가 머물고 있는 별장을 알아냈다. 어수선은 유포자를 설득했고, 동영상의 풀버전을 손에 넣었다. 어수선과 형사들은 어머니가 합의서를 작성하기 전 유애연으로부터 무자비하게 폭행을 당했다는 증거를 얻었다.

은대구는 유애연의 집 앞에서 유문배(정동환)와 마주쳤다. 은대구는 유애연이 참고인 신분으로 출석할 수 있는 마지막 기회를 놓치지 말라 경고했다. 이어 “서장님께는 연락 안하셨으면 좋겠다. 증거가 확실해 서장님께서도 뾰족한 수가 없다”고 덧붙였다.

유문배는 은대구의 뒷모습을 향해 의미심장한 말을 남겼다. “피가 너무 뜨거우면 타죽는 법이다” 다음날 유문배는 어수선의 어머니가 입원해 있는 병원으로 찾아가 머리숙여 사과했고, 어수선의 어머니는 이를 받아들였다.

글. 최예진 인턴기자 2ofus@tenasia.co.kr
사진. SBS ‘너희들은 포위됐다’ 방송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