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포위’ 고아라, 강석순 부탁에도 ‘빽여사’ 사건 포기 못해

SBS '너희들은 포위됐다'

SBS ‘너희들은 포위됐다’

고아라가 어머니를 위해 권력에 맞서기로 했다.

26일 방송된 SBS ‘너희들은 포위됐다’ 14회에서는 어수선(고아라)가 강석순(서이숙)에게 어머니 폭행사건을 덮을 수 없다고 선언했다. 앞서 어수선은 자신의 어머니를 폭행한 유문배(정동환)의 딸 유애연(문희경)을 처벌하려 했지만 강석순(서이숙)에 의해 사건을 덮어둘 것을 요구받았다.

어수선은 강석순을 찾아가 “서장님이 부탁하셨을 때는 이유가 있다고 생각한다”며 “그러나 저에게도 꼭 지켜야 할 약속이 있다. 돌아가신 아버지에게 엄마를 꼭 지켜주기로 약속했다”고 말했다. 이어 “경찰이 지켜야 할 것은 무고한 국민이라고 생각한다”며 소신을 밝혔다. 어수선은 이를 듣고 있는 강석순 앞에서 몇번이고 고개를 숙였다.

어수선의 핸드폰 너머로 이 상황을 듣고 있던 은대구는강석순을 찾아가 자신이 얼마나 실망했는 지를 밝혔다. 강석순은 은대구에게 “자신의 소신과 의지에 반하는 행동을 할 수 밖에 없을 때가 있다” 며 변명했다.

글. 최예진 인턴기자 2ofus@tenasia.co.kr
사진. SBS ‘너희들은 포위됐다’ 방송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