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 총잡이’, 이준기 남상미 동굴 동침 예고…개화기 꽃피는 로맨스의 시작?

140626조선총잡이_2회

KBS2 수목드라마 ‘조선총잡이’ 캡처

남상미의 어깨를 폭 감싼 이준기의 애틋손이 포착되며, 가슴 설레는 로맨스에 대한 기대감을 상승시켰다.

지난 25일 포문을 연 KBS2 수목 드라마 ‘조선 총잡이’ 1회에서는 박윤강(이준기)과 정수인(남상미)이 서로에게 칼과 총을 겨누는 장면에서 끝을 맺으며 극적 긴장감을 자아냈다. 이날 방송에서 윤강은 남장을 한 수인을 알아보지 못하고 총잡이의 끄나풀이라고 오해했다. 이어 윤강은 “칼 따위”라는 수인의 말에 자존심이 상해 그녀에게 칼을 겨눴고, 수인 또한 윤강의 위협에 눈을 질끈 감고 권총의 방아쇠를 당겨 보는 이들의 심장을 쫄깃하게 만들었다.

‘조선 총잡이’ 1회에서는 박윤강과 정수인이 남남(男男)으로 만나게 된 특별한 첫 대면서부터, 윤강이 역관 정회령(엄효섭)의 집에 기거하게 되면서 그의 딸 수인과 한 지붕 아래 기거하게 된 사연까지, 이들 커플의 에피소드가 아기자기하게 그려져 이목을 끌었다. 이번에 공개된 이준기의 남상미를 향한 애틋손이 그려지는 동굴동침 스틸컷은 이러한 에피소드의 연장선상에서 더욱 눈길을 끌고 있는 이유이기도 하다.

26일 방송되는 ‘조선 총잡이’ 2회에서는 존경하던 스승을 총격으로 잃은 수인이 스승이 남긴 저서 ‘조선개화지론’을 마지막 남은 개화파 오경(김정학) 선비에게 전하기 위해 그를 찾아 도성 곳곳을 헤매는 모습이 그려진다. 그런데 수인과 윤강이 어두운 밤 동굴 안에서 동침을 하게 되고, 윤강은 수인을 애처롭게 바라보다 자신의 팔 베게에 머리를 살포시 얹고 잠이든 수인의 어깨를 감싸주며 그녀에게 위로가 주고자 노력한다.

제작사측은 “티격태격하면서 서로를 알아가던 윤강과 수인이 동굴 동침을 통해 결정적으로 서로에게 마음을 열고 이끌리게 된다”며 “이밖에도 2회분에서는 빠른 전개와 심화된 스토리로 볼거리가 더욱 풍성해진다. 기대해 달라”고 귀띔했다.

지난 25일 첫 방송된 ‘조선 총잡이’는 첫 방송은 시청률 8.4%(전국 기준, AGB닐슨 미디어 리서치)를 기록하며 산뜻한 출발을 알렸다. ’조선총잡이‘ 1회는 네이버 TV 캐스트를 통해 무료로 다시 볼 수 있으며, 26일 오후 10시 KBS2TV를 통해 2회가 방송된다.

글. 윤준필 인턴기자 gaeul87@tenasia.co.kr
사진제공. 조선총잡이 문화산업전문회사, KBS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