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담패설’ 정준영, “이상민 기획, ‘제2의 룰라’ 될 뻔 했다”

Mnet '음담패설'

Mnet ‘음담패설’

락커 정준영과 이상민의 과거 인연이 밝혀진다.

26일 방송되는 케이블채널 Mnet ‘음담패설’에서는 ‘특명! 숨은 락커(Rocker)를 찾아라’를 주제로 이야기를 펼친다. 이날 방송에는 락커를 표방하지만, 예능과 드라마에서 활동하는 ‘위장취업’ 락커들을 초대한다.

‘국민 락커’의 탈을 쓰고 걸그룹 코스프레와 걸그룹 노래를 부르며 먹고사는 김경호, ‘락스타’가 꿈이라고 말하지만 ‘1박2일’과 ‘우결’로 먹고사는 정준영, SM의 락그룹 트랙스로 데뷔했으나 드라마로 활동하는 노민우가 그 주인공.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정준영은 ‘제2의 룰라’가 될 뻔 한 사연을 밝혀 눈길을 끌었다. 이상민은 “2008년쯤 남자그룹을 기획하고 있었는데, 그때 정준영이 오디션에 왔다. 당시 임재범의 노래를 부르길래 ‘아이돌스러운 노래 없냐?’고 했더니, 정준영이 ‘락을 하고 싶다’며 일본으로 떠난다고 했었다. 그런데 얼마 안있다가 슈스케에 나와서 놀랬다”고 밝혔다. 이에 정준영은 “당시 이상민 선배님이 ‘룰라2’’를 기획하고 계셨다. 그룹명이 ‘R2’여서 그랬다”라고 고백해 폭소를 자아냈다.

MC 김구라와 유세윤, 이상민, 김태우는 유명 락커로 빙의한 듯 강렬한 분장으로 녹화장에 등장했다. 김구라는 전인권으로, 이상민은 키스의 진 시몬즈로, 유세윤은 지미핸드릭스로, 김태우는 허리케인블루로 분장을 하고 등장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날 김구라는 “락커들의 예능 출연 논쟁은 해묵은 논쟁 아닌가? 유독 락커들에게만 엄격한 잣대를 들이대는 것 같다. 순교자처럼 딴눈 팔면 안된다”라고 말했다. 김태우는 “가요프로그램이 총8개가 있다. 그러나 락처럼 비주류음악은 점점 설 자리가 없어진다. 창구는 많은데 설 무대는 없다. 희망고문 같다”라며 현실을 꼬집었다.

가볍지만 결코 가볍지만은 않은 락커들의 이야기는 26일 저녁 9시 Mnet ‘음담패설’ 12화에서 확인할 수 있다.

글. 최예진 인턴기자 2ofus@tenasia.co.kr
사진제공. 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