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범근, 홍명보호에 메시지 “박주영 후반 기용 고려해봐야 한다”

SBS 코멘터리 박스

2014 브라질 월드컵 SBS 중계진

차범근 SBS 축구 해설위원이 16강 진출을 위한 실낱같은 희망에 도전하는 축구 국가대표팀에게 투혼을 당부했다.

홍명보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은 오는 27일 오전 5시(한국시간) 브라질 상파울루의 코린치앙스 경기장에서 벨기에와 2014 브라질월드컵 조별리그 3차전 경기를 갖는다. 한국은 이 경기에서 대승을 거둔다 해도 같은 시각 벌어지는 경기에서 알제리가 러시아에 승리를 거둘 경우 16강 진출이 불가능한 상황이다.

벨기에전 중계를 위해 상파울루에 도착한 차범근 해설위원은 “이제는 홍명보호가 상처받은 국민들에게 힘을 줄 차례다”라며 “아무것도 안 바란다, 승패를 떠나 선수들이 운동장에서 후회 없이 뛰어 국민들에게 기쁨을 줄 수 있는 그런 경기를 보여주었으면 한다”고 당부했다.

또 차범근 해설위원은 “이제 중요한 것은 16강이 아니다. 얼마나 후회 없는 경기를 하느냐다”라고 강조했고, 논란의 중심에 있는 공격수 박주영의 기용 여부에 대해서는 “홍명보 감독이 박주영을 후반에 투입하는 것도 생각해 볼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박주영은 지난 1, 2차전에 모두 선발로 나왔지만 이렇다 할 활약상을 펼치지 못해 아쉬움을 사고 있다. 반면 후반 교체 투입된 이근호, 김신욱 등 대체 공격자원들이 더 활발한 움직임을 보여 벨기에전을 앞두고 홍명보 감독이 선발명단에 어떤 변화를 줄 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는 상황이다.

SBS는 오는 27일 오전 5시부터 상파울루 코린치앙스 경기장에서 열리는 한국과 벨기에의 경기를 배성재 아나운서와 차범근 해설위원의 목소리로 생중계 할 예정이다.

글. 윤준필 인턴기자 gaeul87@tenasia.co.kr
사진제공. S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