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진웅 ‘명량’보다는 ‘중량?’, “말에게 미안해”

조진웅
배우 조진웅이 ‘명량’ 촬영 도중 겪었던 에피소드를 털어놨다.

26일 오전 서울 강남구 CGV압구정에서 열린 영화 ‘명량’ 제작보고회에는 김한민 감독을 비롯, 배우 최민식 류승룡 조진웅 이정현 권율 노민우 박보검이 참석해 기자들을 만났다.

‘명량’에서 이순신에게 패한 전력이 있는 왜군 장수 와키자카를 연기한 조진웅은 “왜군 갑옷은 철저한 고증을 통해 제작돼 30kg에 육박했다. 갑옷 무게에 내 무게에 더해지다 보니, 나중엔 내 말이 정신을 못 차리더라. 너무 미안했다”고 밝혀다. 이어 “말에서 내려갔다 올라오는 게 힘들어서 그냥 말 위에 있겠다고 했더니 기수 분이 그냥 내려오시면 안 되냐고 말했다”고 알려 폭소를 자아냈다.

‘명량’은 1597년 임진왜란 6년, 단 12척의 배로 330척에 달하는 왜군의 공격에 맞서 싸운 역사상 가장 위대한 전쟁 명량대첩을 그린 작품. 7월 30일 개봉한다.

글. 정시우 siwoorain@tenasia.co.kr
사진. 팽현준 pangpan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