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량’ 최민식, 씻김굿 제안 “후손으로서 예 갖추고 싶었다”

최민식
“후손으로서 예의 갖춰야”

배우 최민식이 ‘명량’에서 씻김굿을 제안한 이유를 밝혔다.

26일 오전 서울 CGV 압구정에서 열린 영화 ‘명량’ 제작보고회에 참석한 김한민 감독은 “씻김굿은 진도에서 유래된 굿이다. 임진왜란에서 유래됐다는 설이 가장 유력하다. 한을 굿을 통해 씻어내는 것이야 말로 우리 촬영현장의 무사를 기원하는 것이라 생각했다”며 “최민식 선배님이 씻김굿을 한 번 하자는 제안을 했다”고 말했다.

이에 최민식은 “‘명량대첩’은 많은 사람들이 희생된 전쟁이었다. 우리나라도 마찬가지지만 왜군들도 지도자들의 잘못된 선택에 의해 전쟁에서 희생됐다고 생각한다. 너무나 많은 사람들이 희생됐다”고 말했다. 이어 “실존인물을 연기한 ‘취화선’ 때도 그런 마음이 들었는데, 실존했던 분의 족적을 그리는 영화를 만드는 후손의 입장에서 예를 갖추고 싶었다”고 밝혔다.

‘명량’은 1597년 임진왜란 6년, 단 12척의 배로 330척에 달하는 왜군의 공격에 맞서 싸운 명량대첩을 그린 사극이다. 최민식은 이 영화에서 충무공 이순신으로 분했다. 최민식 외에 류승룡 조진웅 권율 노민우 등이 출연하는 ‘명량’은 오는 7월 30일 개봉한다.

글. 정시우 siwoorain@tenasia.co.kr
사진. 팽현준 pangpan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