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 판타지 로맨스 활극이 온다, ‘야경꾼일지’ 엿보기

MBC '야경꾼일지' 스틸

MBC ‘야경꾼일지’ 스틸

올 여름, 귀물 잡는 조선 최고 ‘야경꾼’이 몰려온다.

‘조선시대 퇴마사’라는 색다른 소재로 방영 전부터 관심을 모으고 있는 MBC 새 월화미니시리즈 ‘야경꾼 일지’ 측이 야경꾼의 활약을 담은 스틸을 선 공개했다.

‘트라이앵글’ 후속으로 7월 28일 첫 방송 예정인 ‘야경꾼 일지’는 조선시대를 배경으로 귀신을 부정하는 자와 귀신을 이용하려는 자 그리고 귀신을 물리치려는 자 등 세 개의 세력 사이에서 펼쳐지는 이야기를 경쾌한 감각으로 그려낸 판타지 로맨스 활극이다.

‘야경꾼 일지’는 조선 시대 퇴마사인 야경꾼이라는 이제껏 드라마에서 다룬 적 없는 색다르고 독특한 소재로 벌써부터 방송가 안팎에 관심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누구도 시도해보지 않았던 소재인만큼 어떤 이야기가 담길지 궁금증을 드러내고 있는 가운데, 선 공개된 ‘야경꾼 일지’ 스틸은 야경꾼들의 압도적인 비주얼이 담겨 있어 기대감을 충족시키고 있다.

흩날리는 부적 사이로 보이는 야경꾼의 리더 조상헌(윤태영)의 매서운 눈빛은 위압감을 주고, 마치 적을 정벌하기 위해 먼 길을 달려 온 무사같은 모습의 야경꾼들은 범접할 수 없는 아우라를 발산하고 있으며, 더불어 묵직한 무게감과 역동적인 분위기를 느낄 수 있어 더욱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공개된 사진으로 ‘야경꾼 일지’가 그려낼 액션 활극에도 많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한 여름 무더위를 한방에 날려버릴 각양각색의 귀신들과 맞서 싸우는 야경꾼들의 시원하고 거침없는 액션은 시청자의 눈과 귀 뿐만 아니라 마음까지 단단히 사로잡을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는 것.

또 ‘야경꾼 일지’에는 조선시대를 배경으로 전무후무한 독보적인 청춘 캐릭터의 향연이 펼쳐진다는 점에서, 캐릭터 사극의 새 장을 열었던 제2의 ‘성균관 스캔들’로 불리며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귀신 보는 왕자 이린(정일우), 의리의 얼음미남 무관 무석(정윤호), 백두산 왈가닥 처녀 도하(고성희), 두 얼굴의 아씨 수련(서예지) 등 입체적이고 각기 다른 개성을 지닌 캐릭터들이 ‘야경꾼’으로 만나 뿜어낼 케미스트리에 벌써부터 관심이 모아지고 있는 것.

‘야경꾼’이라는 독특한 소재, 눈과 귀와 마음을 사로잡을 액션 활극, 전무후무한 독보적인 캐릭터의 향연이 펼쳐질 ‘야경꾼 일지’. 무엇보다 이러한 재료들은 ‘여인천하’, ‘왕과 나’ 등 화제성 높고 탄탄한 사극의 대가 유동윤 작가와 ‘주몽’을 통해 수려하고 감각적인 연출을 보여줬던 이주환 감독의 손에서 더욱 완성도 높은 작품으로 탄생할 것으로 보여 기대를 모으고 있다.

‘야경꾼 일지’ 제작사 래몽래인 측은 “현재 캐스팅을 완료하고 촬영을 차근차근 진행하고 있다. 배우들과 제작진을 비롯한 스태프들은 기대에 보답하기 위해 열정을 쏟고 있다”면서, “색다른 매력의 ‘야경꾼’과 그들의 짜릿한 활약이 펼쳐질 예정인 ‘야경꾼 일지’에 많은 관심과 기대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제공. 래몽래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