록커 신입사원 정준영, 첫 출근 인사드립니다

제공. CJ E&M

정준영

가수 정준영이 ‘틴에이저’로 돌아왔다.

정준영은 26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엠펍(M PUB)에서 새 앨범 ‘틴에이저(Teenager)’ 발매기념 쇼케이스를 개최했다. 정준영은 이날 쇼케이스를 세미나라 일컬으며 회사원 콘셉트를 연출했다. 신입사원처럼 은색 슈트를 차려입고 동글동글 안경까지 낀 정준영은 “8개월 만에 정말 열심히 집중해서 나온 앨범인 만큼 기대해주셨으면 감사하겠다”며 첫 출근 인사를 남겼다.

이어 정준영은 ‘정 사원의 셀프 프레젠테이션’이란 주제로 자신에 대한 소개를 시작했다. 정준영은 “이번 미니앨범 2집에는 6곡이 수록됐다. 지난 앨범과 다른 점은 프로듀서, 작곡, 뮤직비디오에 직접 참여했다. 뿌듯한 앨범”이라며 “이번 앨범은 꼭 대표님께 ‘난 이렇게 했다’고 큰소리 치고 싶다”고 재치 있게 말했다.

정준영은 타이틀곡 ‘틴에이저’에 대해 “소울다이브 지토와 함께 했다”며 “이 노래에는 작사가 없는데 내가 어휘력이 딸린다는 생각도 들었다. 작곡한 뒤에 작사가 형들에게 이런 스토리 풀었으면 좋겠다고 말해 도움을 받았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틴에이저는 약간 꿈꾸는 어른이라는 느낌이 들어있는 노래다. 어렸을 때 빨리 어른이 되고 싶다는 생각, 어른이 됐는데 자기의 미래를 상상하게 되는 그런 느낌도 있다. 어른이 되더라도 늘 동심적인 마음이 있다는 점을 담았다”고 말했다. 정준영의 ‘틴에이저’는 얼터네이티브 록 장르로 그만의 샤우팅이 돋보이는 곡이다.

제공. CJ E&M
정준영은 소울다이브 지토와 함께한 ‘내가 나에게’, ‘이빨’, 정기고가 작사에 참여한 ‘홀드 온(HOLD ON)’, ‘돛단배’, ‘친구’ 등 수록곡에 대해 프리젠테이션을 했다. 정준영은 “’내가 나에게’는 내가 작곡에 참여했고 지토 형이 작사했다. 비판적인 노래 가사를 담고 있다. 가사 중에 ‘왜 너의 색깔을 바꾸고 왜 돈을 쫓아가냐’는 부분이 있는데 자기의 음악성을 포기한 채 상업적으로 음악을 생각하는 분들도 많고 내가 변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을 담은 곡”이라며 “브라스가 인상적인 곡이며 일렉사운드, 얼터네이티브, 브라스가 잘 어우러졌다”고 말했다.

정준영은 ‘대세남’ 정기고와 함께한 ‘홀드 온’에 대해 “‘홀드 온’은 말 그대로 기다리라는 이야기를 담았다. 정기고 형의 본심이 들어간 것 같기도 하다”며 “기다리라는 간절한 마음과 정말 갈구하는 샤우팅 굉장히 마음에 든다”고 평했다. ‘홀드 온’은 초반 몽환적인 분위기가 감돌지만 정준영의 설명처럼 후반부 무언가를 갈구하고 원하는 듯한 샤우팅이 굉장히 인상적인 곡이다.

이날 정준영은 ‘틴에이저’, ‘홀드 온’, ‘내가 나에게’ 등 3곡의 라이브 무대를 펼쳤다. 정준영은 수록곡 6곡 전체 작사 작곡 작업에 직접 참여하며 싱어송라이터의 면모를 보였다. 또 정준영은 보다 안정적인 라이브 실력으로 돌아왔다. 정준영의 ‘틴에이저’는 정기고, 소울다이브 지토, 박아셀 등 그가 직접 찾은 아티스트들이 참여해 앨범의 다양한 색을 더했다.

정준영은 자기 자신의 색을 담은 ‘틴에이저’ 앨범으로 오디션 스타, 예능계의 샛별을 넘어 보다 넓어진 가수 정준영의 음악적 스펙트럼을 보였다. 정준영의 ‘틴에이저’ 앨범은 26일 정오 공개됐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제공. CJ E&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