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승헌, 피카소 등 미술 거장들 작품에 목소리 재능 기부…수익금 전액 기부

송승헌
송승헌이 목소리 재능 기부에 나선다.

송승헌은 파블로 피카소(Pablo Picasso)의 ‘투우, 1901’, 빈센트 반 고흐(Vincent Van Gogh)의 ‘오베르의 집, 1890’을 비롯해 세계적인 미술 거장들의 작품들을 선보이는 전시회인 ‘피카소와 천재화가들’과 ‘앵그르에서 피카소까지’의 재능 기부로 오디오 가이드에 참여하게 됐다. 이번 재능 참여를 통한 송승헌의 수익금 전액은 기부될 예정이다.

전시회 주관사 측은 “전시되는 작품들의 값어치만해도 1조 원이 넘는 대규모 전시회”라며 “세계적인 미술 거장들의 명성에 부합할 수 있는 인물로 국내외에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송승헌씨께 이번 전시 오디오 가이드 내레이션을 부탁하게 되었으며, 이 제안에 흔쾌히 응해주셔서 매우 기쁘다”고 밝혔다.

재능 기부 참여에 대해 송승헌 소속사 관계자는 “본인의 목소리를 통해서 세계적인 거장들의 작품을 설명할 수 있는 기회가 되어 영광으로 생각하고 있다”며 “그 수익금도 좋은 곳에 쓰일 수 있다는 취지에 본인이 선뜻 응했다”고 참여 배경을 밝혔다.

‘피카소와 천재화가들’은 7월 2일부터 10월 9일까지 대전시립미술관에서, ‘앵그르에서 피카소까지’는 11월 25일부터 3월 12일까지 예술의 전당 한가람 미술관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세계적인 미술 거장들의 작품들의 설명 및 작가들의 스토리를 송승헌의 목소리를 통해 들을 수 있다.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
사진제공. 더좋은 이엔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