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총잡이’ 남상미, 꽃선비 탄생?…”첫 사극 도전, 설레고 부담”

남상미

‘조선총잡이’ 남상미 비하인드 컷.

KBS2 수목드라마 ‘조선총잡이’의 히로인으로 돌아온 남상미가 선비복을 입은 촬영장 모습과 함께 첫 방송 소감을 전했다.

25일 밤 소속사 JR엔터테인먼트 트위터를 통해 공개된 촬영장 비하인드 컷은 갓을 쓰고 선비복을 입은 남상미의 남장 모습. 또 대본을 보는 사진에서는 수인에게 몰입한 진지함이 묻어난다.

극 중 남상미가 분한 정수인은 조선 개화기 격랑의 시대에 신여성으로 대변되는 인물. 온실 속 화초처럼 겁도 많고 반상의 법도와 남녀의 규율에 얽매인 조선의 규수지만, 궁금한 것은 참지 못하고 호기심이 가득하며 다소 엉뚱한 상상력을 소유한 인물이다. 25일 방송된 1회에서는 극 중 호기심에 가득한 발랄한 여인으로 변신한 남상미가 남장한 모습으로 첫 등장해 신선함과 함께 향후 변신에 대한 기대감을 안겼다.

남상미 측은 “언뜻 온실 속 화초처럼 보이지만 호기심이 많고 모험을 두려워하지 않는 용기 있고 발랄한 수인 역에 매력을 느꼈다”며 “첫 사극에 임하며 설레임과 함께 부담도 크지만 촬영장 분위기가 워낙 즐겁고 행복해 힘을 얻는다. 드디어 방송된 첫 회에 이어 앞으로 펼쳐질 이야기들을 따뜻하게 지켜봐 주셨으면 좋겠다”고 첫방 소감을 전했다.

남상미의 첫 사극 도전이 더욱 기대되는 ‘조선총잡이’는 26일 밤 10시 2회가 방송된다.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