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성모, 15년 만에 매실음료 CF 재계약 ‘매실과의 의리’

제공. 품엔터테인먼트

조성모

가수 조성모가 15년 만에 매실음료 CF를 재계약했다.

조성모와 매실음료의 CF 계약 체결은 지난 5월 방송된 tvN ‘SNL코리아’의 ‘매실의 추억’ 코너를 통해 시작됐다. 방송에서 조성모는 “난 네가 좋아, 너도 내가 좋니? 너를 깨물어 주고 싶어”라는 과거 CF 속 대사를 재현해 옛 추억을 되새김시켰다.

매실음료 업체는 조성모가 ‘SNL 코리아’에 출연한다는 소식을 듣고 방청객들이 마실 700여 개의 초록매실 제품과 ‘우리도 이럴 줄 몰랐어요’라는 재치 있는 사과 문구를 담은 화환까지 보낸 바 있다. 또한 매실음료 업체는 조성모 단독 콘서트에도 관객들이 마실 2,000여개의 매실음료를 무상으로 지원해 화제가 된 바 있다.

이후 조성모의 초록매실 광고 재계약을 요청하는 팬들의 응원이 이어지며 매실음료 업체 본사로 전화를 걸어 조성모의 모델 재계약을 요청하는 소비자가 있기도 했다. 조성모가 광고 모델로 활동 할 당시 초록매실 매출액은 소비자가격 기준 1,900억 원으로 동기간 콜라 매출을 넘어서기도 했다.

매실음료 관계자는 “조성모는 초록매실과 전성기를 함께하며 떼려야 뗄 수 없는 관계가 됐다”며 “조성모와 웅진식품은 단순히 계약관계로 얽힌 모델과 광고주의 관계가 아니라 서로의 활동을 적극적으로 지지하는 동반자로 거듭날 것”이라 말했다.

조성모는 “지난 1999년 광고모델 계약 이후 15년만에 재계약이다”며 “매실과 숙명인 것 같다. 웅진이 의리있는 기업이라 생각해 다시 손잡게 됐다”고 밝혔다.

조성모는 뮤지컬 ‘카페인’의 남자 주인공을 맡아 오는 27일부터 9월 7일까지 삼성동 KT&G 상상아트홀에서 공연한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제공. 품엔터테인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