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괜찮아 사랑이야’ 측, 표절 논란 일부 인정…”시청자들께 사과드린다”

SBS '괜찮아 사랑이야' 티저 영상

SBS ‘괜찮아 사랑이야’ 티저 영상

SBS 수목드라마 ‘괜찮아 사랑이야’의 제작사가 드라마 티저 영상에 대한 표절 논란을 인정하고 사과의 뜻을 밝혔다.

26일 ‘괜찮아 사랑이야’의 제작사 지티엔터테인먼트와 CJ E&M은 보도자료를 통해 “시청자분들께 큰 실망을 안겨드리게 된 점 진심으로 깊은 사과드린다”라며 티저 영상 표절논란을 일부 인정하고 즉각 사과했다.

앞서 24일 공개된 ‘괜찮아 사랑이야’ 티저 영상은 해외 유명 필름 아티스트인 첼리아 롤슨-홀(Celia Rowlson-Hall)’의 ‘올리브 러브(OLIVE LOVE)’를 표절했다는 논란에 휩싸였다.

이에 대해 제작사는 “본 드라마의 티저 영상 제작에 앞서 제작사는 ‘사랑’이라는 컨셉을 표현하기 위해 수많은 이미지들과 영상들을 연구하고 적합한 아이디어를 구상하던 중 이 드라마의 톤과 메시지에 가장 어울리는 영상을 찾게 됐다”라며 “단지 ‘덧난 상처를 아물게 하는 것은 사랑이다’라는 일방적으로 교육하는 컨셉이 아닌, 아프면 아픈 대로 이상하면 이상한대로의 사랑을 인정하고 그 결과로 인한 성장에 감사하자는 삶의 응원가 같은 즐거운 드라마를 표현하고자 했던 지나친 욕심에, 같은 주제의식을 가진 타 영상이 주는 메시지와 이미지를 차용하는 잘못된 선택을 하게 됐다”라고 표절을 일부 인정했다.

이어 “드라마를 사랑하고 기대해 주셨던 많은 시청자 분들께 큰 실망을 안겨드리게 된 점 깊은 사과 드린다”라며 “홈페이지를 비롯해 공식적으로 게재했던 티저 영상은 모두 삭제하고 그 어느 매체에서도 다시 사용하는 일이 없도록 하겠다”고 후속 조치에 대해 전했다.

마지막으로 제작사 측은 “이번 티저 영상 표절 사태에 대해 다시 한 번 사과드리며, 앞으로는 보다 진실하고 따뜻한 감동을 선사할 수 있는 드라마로 시청자들에게 다가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을 약속드린다”고 거듭 사과했다.

글. 장서윤 ciel@tenasia.co.kr
사진제공. S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