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민, ‘삼총사’로 돌아온다…무술, 만주어 연습매진

김성민이 tvN 드라마 '삼총사'에 합류한다

김성민이 tvN 드라마 ‘삼총사’에 합류한다

배우 김성민이 케이블채널 tvN 드라마 ‘삼총사’ 캐스팅을 확정지었다.

김성민 소속사 점프엔터테인먼트는 26일 “김성민은‘삼총사’에서 청나라의 장수 용골대 역으로 출연을 확정짓고, 드라마 준비로 바쁜 나날을 보내고 있다”고 전했다.

용골대는 용감무쌍한 기마병 출신으로 일생 반복된 전투경험을 통해 공격적이고 잔인하며 다혈질적 성미를 가진 전형적인 군인이다. 이와 동시에 뛰어난 협상가의 기질도 있어 조선과의 외교를 전문으로 담당한다. 훗날 삼총사와 위험천만한 우정을 쌓게 된다.

김성민은 새 소속사인 점프엔터테인먼트와 전속계약을 체결한 후 첫 작품 활동인 만큼 각오가 남다르다고. 김성민은 일주일에 반 이상을 무술 연습과 승마 연습에 매진해 시청자들에게 완벽한 자세를 보여주려고 노력하고 있다. 또 극중 역할이 청나라 장군이기에 모든 대사를 만주어로 구사해야 한다. 김성민은 틈틈이 만주어 연습에 시간을 쏟는 등 벌써부터 역할에 깊게 몰입, 드라마에 대한 각별한 애정을 보이고 있다는 후문이다.

‘삼총사’는 ‘인현왕후의 남자’, ‘나인’을 만든 김병수 PD와 송재정 작가가 세 번째로 의기투합하는 작품으로 12개의 에피소드를 담아 세 시즌에 걸쳐 제작된다. 김성민을 비롯해 이진욱, 정용화, 양동근, 서현진, 유인영 등이 출연을 확정지었으며 오는 8월 10일 일요일에 첫 방송될 예정이다.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제공. 점프 엔터테인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