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방 ‘조선총잡이’, 3위여도 괜찮아…8.4% 시청률로 순조로운 출발

KBS2 '조선총잡이' 포스터

KBS2 ‘조선총잡이’ 포스터

KBS2 새 수목드라마 ‘조선총잡이’가 순조로운 출발을 알렸다.

26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25일 첫 방송된 ‘조선총잡이’ 1회는 전국 8.4%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전작 ‘골든크로스’의 마지막회 시청률 10.1%에 비해 감소했지만, 첫 방송임을 고려하면 나쁘지 않은 기록이다.

‘조선총잡이’는 조선의 마지막 칼잡이가 총잡이로 거듭나며 민중의 영웅이 되는 내용을 그린 작품. 이준기 남상미의 호흡과 탄탄한 조연진의 활약은 시청자들의 이목을 잡기에 충분했다. 특히 ‘공주의 남자’를 연출했던 김정민 PD의 작품으로 알려져 더욱 관심을 받고 있다.

동시간대 방송된 SBS ‘너희들은 포위됐다’가 11.1%로 가장 좋은 시청률을 남겼고, MBC ‘개과천선’이 9.0%를 보였다. ‘조선총잡이’의 시작으로 수목드라마 1위 다툼이 더욱 치열해질 것으로 보인다.

또 다른 시청률 조사회사인 TNmS에 따르면, ‘조선총잡이’가 전국 9.1% 시청률을 기록한 가운데 ‘너희들은 포위됐다’가 15.4%, ‘개과천선’이 10.8%를 각각 기록했다.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