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총잡이’ 유오성, 총잡이 배후에 있었다 … 이준기와 대립하나

KBS2 '조선총잡이'

KBS2 ‘조선총잡이’

유오성과 이준기의 대립이 예고됐다.

25일 방송된 KBS2 ‘조선총잡이’ 1회에서는 조선의 개화파 선비들을 저격하던 총잡이 무리들의 배후가 최원신(유오성)임이 드러났다.

이날 박윤강(이준기)의 아버지 박진한의 뒤를 쫓던 저격수는 박윤강의 공격으로 인해 암살에 실패했다. 박윤강은 검으로 저격수의 총에 맞섰다.

이에 저격수 무리는 최원신과 최혜원(전혜빈)의 집에 숨어들었다. 저격수들을 쫓던 군졸들은 최원신의 집을 수색했지만 성과 없이 돌아갔다. 군졸들이 돌아간 뒤 최원신은 숨어있던 저격수를 향해 “쫓기더라도 절대 이 집으로는 오면 안된다”며 “한 번 더 이런 실수를 한다면 두 놈 다 용서하지 않겠다”고 경고했다.

‘조선총잡이’는 조선의 마지막 칼잡이가 총잡이로 거듭나 민중의 영웅이 돼가는 과정을 감성액션로맨스 드라마다.

글. 최예진 인턴기자 2ofus@tenasia.co.kr
사진. KBS2 ‘조선총잡이’ 방송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