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미더머니 시즌3 “힙합답게 솔직하게 하겠다”

140625쇼미더머니3-단체01_resize

힙합 서바이벌 프로그램인 Mnet ‘쇼미더머니 시즌 3’가 벌써부터 뜨겁다.

25일 63시티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쇼미더머니’의 제작발표회에 모인 7인의 힙합 프로듀서들은 방송용 멘트가 아닌 솔직담백한 각오를 전하며 촬영장 분위기를 전했다.

이번 시즌에는 도키, 더 콰이엇, 스윙스, 산이, 타블로, 마스터우, 양동근 총 일곱 명의 프로듀서들이 함께 한다. ‘쇼미더머니’ 지원자들은 이들 프로듀서의 프로듀싱 하에 무대를 준비하게 된다.

제작총괄을 맡은 한동철 PD는 “이 분들을 모두 모으는데 3년 걸렸다. 이들은 우리나라 힙합을 알리는데 최적의 라인업이라고 생각한다”이라며 “이 분들이 말을 정말 안 듣지만, 즐겁게 촬영 중”이라고 분위기를 전했다.

최근 주가를 올리는 빈지노의 소속사인 일리네어 레코즈의 도끼, 더 콰이엇, 국내 최고 기획사인 YG엔터테인먼트의 마스터 우와 타블로, 음원강자로 자리한 브랜뉴뮤직 소속의 산이와 스윙스, 그리고 양동근은 국내 힙합을 대표한다고 단언하긴 힘들겠지만, 대중들에게 어필하면서도 나름 스타일을 가진 핫한 라인업이라 할 수 있다.

이들은 과거에 서로를 ‘디스’한 전적도 있다. 타블로를 디스한 적이 있는 마스터 우는 “원래 드렁큰 타이거를 디스하려다 하는 김에 다 같이 하자고 해서 에픽 하이도 언급한 것이다. 타블로는 워낙 래퍼로 좋아하는 친구”라며 “타블로가 YG에 왔을 때 양 사장(양현석)님이 ‘친하게 지내라’ 한 마디에 잘 지내고 있는 중”이라고 말했다. 스윙스는 타블로를 디스한 것으로 논란이 됐던 ‘불도저’에 대해 “그 곡은 말장난인데 타블로를 대상으로 한 것이 아니다. 난 디스하고 싶으면 편하게 대놓고 할 것”이라고 말했다. 타블로는 “난 디스 당하는 거에 익숙한 사람이라 신경 안 쓴다”며 “작년 컨트롤 대란 같은 경우도 음악적인 부분으로 봐줬으면 한다. 시간이 지나면 음악만 남고 나머지는 상관없다”고 말했다.

이들은 이제는 ‘쇼미더머니’의 식구로 함께 한다. 스윙스는 ‘쇼미더머니’에 참여하게 된 것에 대해 “돈 더 많이 벌고 싶고 더 유명해지고 싶어 나왔다”며 “7명이 다 외로운 존재다. 산이 형은 최근 메이저 가수들과 함께 하며 변절자 취급을 받고 일리네어의 더 콰이엇, 도끼도 돈은 벌지만 본인의 행성으로 돌아가 버린다. 난 이 바닥에 적밖에 없다. 하지만 방송을 통해 보여줄 것이 많을 것”이라고 말했다. 산이는 “스윙스가 변절자라 하는데 난 그렇지 않다고 생각한다. 음원차트 성적을 보면 그저 감사할 뿐”이라며 “‘쇼미더머니’에 나온 것은 힙합의 뿌리를 제대로 알리고 싶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140625쇼미더머니3-단체03_resize

여러 오디션 프로그램이 으레 그렇듯 ‘쇼미더머니’도 시청자와 힙합마니아로부터 비난을 받아왔다. 서바이벌이 가지는 선정성, 그리고 힙합 고유의 멋을 잘 살리지 못한다는 이유 때문이다. 안 PD는 “시즌 1부터 ‘힙합을 잘 모른다’ ‘힙합인데 가사를 안 살린다’ ‘케이블채널 Mnet ‘엠카운트다운’ 만들 듯이 만든다’ 등 욕을 많이 먹어서 절박한 심정”이라며 “그럼에도 만드는 이유는 안 하는 것보다 낫기 때문이다. ‘쇼미더머니’가 계속되는 것이 힙합을 알리는 것에 도움이 될 것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관전 포인트에 대해서 안PD는 “오디션이라고는 하지만 누가 랩을 잘하고 못하냐를 따지기보다는 각 프로듀서들이 어떤 무대를 꾸밀지 봐줬으면 좋겠다”며 “실력으로 줄 세우기를 하기보다는 타블로 스타일, 스윙스 스타일, 양동근 스타일 등을 보여주는 프로그램이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전 시즌에서 비난을 받은 악마에 대해서는 “일리네어 레코즈를 섭외할 때 편집본을 보여주는 것을 계약서에 넣자고 할 정도였다. 헌데 우리가 초치기로 편집하기 때문에 보여줄 수 시간이 없다. 편집논란에 대해서는 제작진도 억울한 부분이 많다”며 “편집에 대해서는 직접 보고 판단해 달라”고 말했다.

제작진과 7인의 프로듀서들은 ‘쇼미더머니’가 힙합을 알리는데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이구동성으로 말했다. 더 콰이엇은 “힙합에 대한 편견 중 하나가 랩을 쉽게 배울 수 있고 운이 좋으면 성공한다는 것”이라며 “‘쇼미더머니’를 통해 얼마나 험난한 과정을 거쳐야 래퍼로서 성장할 수 있을지 보여주고 싶다”고 말했다.

산이는 “힙합은 정말 재미있는 문화다. 어린 아이들이 안 좋아할 수 없을 정도”라며 “힙합이 가진 진솔함, 진실함과 더불어 이것이 얼마나 멋진 음악인지 알려줄 것”이라고 덧붙였다. 양동근은 “힙합은 나에게 약”이라며 “연기자로 활동할 때 연예인 병에 걸려 인터뷰를 하면 솔직하게 이야기를 하지 못했다. 힙합을 하면서 비로소 내가 하고 싶은 말을 마음껏 하게 됐다”며 매력을 설파했다.

한편 이번 시즌에는 YG엔터테인먼트 소속이자 ‘윈 B팀’으로 알려진 비아이와 바비가 지원해 눈길을 끈다. 이외에도 바스코, 기리보이 본킴, 뉴챔프 등 기성래퍼들도 지원자로 참여했다. 첫 방송은 내달 3일 밤 11시 Mnet.

글. 권석정 moribe@tenasia.co.kr
사진제공. 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