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수현 중국 광고 논란, 키이스트 측 “정치적 의도 없다…오해나 억측 그만” 공식입장

제공. 키이스트

배우 김수현이 중국 생수 CF와 관련한 논란에 대해 공식 입장을 밝혔다.

25일 키이스트 측은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김수현이 해당 제품의 모델로 나선 것은, 현재 중국 내 한국 콘텐츠에 의한 한류 재점화로 인해 김수현의 높은 광고 효과에 대한 기대와 현지의 뜨거운 반응을 헝다그룹이 긍정적으로 생각, 모델 기용 요청이 있었기에 성사될 수 있었다”며 “헝다그룹과 키이스트는 앞으로도 한중 양국의 깊은 신뢰와 이해를 바탕으로 더 많은 교류와 우호적인 협력이 필요한 시점임을 인지하였고, 중국에서 생산 및 판매되는 헝다그룹의 생수제품 취수원의 현지 표기에 대해 어떠한 정치적 의도도 없었음을 서로 인정하며 이해했다”고 밝혔다.

이어 “이에 더 이상의 오해나 억측이 발생하지 않기를 바랄 뿐”이라며 “따라서 신중에 신중을 더한 양사 간 논의 끝에 극단적인 결론을 내기 보다는 서로간의 신뢰를 바탕으로 맺어진 약속에 대한 책임을 다하는 것으로 입장을 정리했다”고 전했다.

마지막으로 “앞으로 김수현의 활동 지원에 있어 더욱 신중을 기할 것임을 약속 드린다”며 “더 이상의 억측 및 오해를 낳지 않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앞서 김수현은 드라마 ‘별에서 온 그대’에서 호흡을 맞춘 배우 전지현과 함께 중국 생수 모델로 발탁된 바 있다. 그러나 해당 생수의 취수원을 장백산으로 표기한 사실이 지적되면서 동북공정 논란으로 확대된 바 있다. 이에 김수현과 전지현은 논란이 불거지자마자 하루 만에 계약 해지를 요청했다.

글. 박수정 soverus@tenasia.co.kr
사진제공. 키이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