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1A4, 데뷔 후 최초 해외 콘서트 여행 ‘로드 트립’ 떠난다

B1A4_로드트립_메인포스터_보도자료

그룹 B1A4(비원에이포)가 데뷔 후 최초로 해외 콘서트 투어의 일환인 ‘로드 트립(Road trip)’을 떠난다.

자체 프로듀싱과 진심 어린 팬 서비스로 데뷔 이래 줄곧 콘서트 매진 행진행렬과 함께 음악 방송 1위로 성해온 B1A4가 오는 8월 ‘2014 비원에이포 로드 트립 레디?(2014 B1A4 Road trip READY?)’라는 타이틀로 해외 콘서트 투어 여정에 오른다.

7월 다섯 번째 미니앨범 발매와 함께 8월 대만, 상해, 9월 마닐라를 시작으로 열리는 투어는 월드투어라는 말 대신 과감히 ‘로드 트립(Road trip)’라는 명칭을 택해 눈길을 끌고 있다. ‘로드 트립(Road trip)’은 기존 아이돌 그룹의 월드 투어의 형식을 B1A4식으로 재해석한 용어다. 첫 해외 투어를 위해 의기투합한 멤버들의 아이디어에서 탄생했다. 세계 여러나라의 팬들과 만나 음악으로 추억을 만들며 멤버들이 더욱 성숙해지고 새로운 경험을 통해 발전된 음악과 공연을 선보인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는 것.

월드 투어가 아닌 ‘콘서트 여행’의 일환으로 ‘로드 트립’이라는 콘셉트를 공언한 만큼, B1A4의 색깔에 맞는 공연과 팬 서비스를 선보이려 멤버 모두 머리를 맞대며 아이디어 전쟁에 돌입했다는 후문이다. 소속사 WM엔터테인먼트는 “B1A4 멤버들이 세계 여러 국가에서 공연하는 것을 오랫동안 꿈꿔왔다”며 “콘서트 여행인 ‘로드 트립’을 통해서 만나게 될 관객들과 B1A4의 노래를 통해서 모두 하나가 되는 감동을 느낄 수 있도록 공연을 준비하는 멤버들의 열정이 대단하다”고 전했다.

멤버들의 오랜 소망이었던 콘서트 여행을 통해 만나게 될 세계 각국의 팬들을 위한 특별 이벤트도 예정돼 있어 기대를 모은다. ‘로드 트립’을 통해 B1A4 다섯 멤버들의 설렘과 도전, 성장이 고스란히 담긴 지역별 맞춤 팬 서비스도 예정돼 있다는 후문이다. 그간 멀리 떨어져 있었던 해외 팬들에게 더욱 친근하게 다가가고자 하는 멤버들의 의지가 반영된 것으로 알려졌다.

‘레디’라는 타이틀 또한 B1A4 멤버들과 함께 즐길 준비가 되었는지 묻는 의미로, 전 세계 B1A4 팬들에게 ‘월드 설렘 주의보’를 발령하며 또 한 차례의 예매 전쟁을 예고했다. 함께 공개한 모션 포스터에는 자동차, 여행 가방과 함께 콘서트 여행을 떠나는 멤버들의 설렘과 ‘로드 트립’의 콘셉트가 고스란히 담겨 있다.

올해로 데뷔 4년차에 접어든 B1A4는 그간 장난감 가게, 학교, 공연 속 뮤직드라마 등 다양한 콘셉트와 새로운 시도로 명실상부한 ‘공연형 아이돌’로 자리매김한 바 있다. 데뷔 500일만에 개최한 첫 단독 콘서트 이후 국내 및 일본 콘서트 전회 매진을 기록하는 등 4년차 아이돌의 티켓 파워를 드러냈다. WM엔터테인먼트와 함께 공연을 공동 주최하는 CJ E&M 측은 “국내와 일본에서 활발한 콘서트 활동을 통해 해외 시장의 흥행 가능성을 확인한 B1A4가 해외에서 정식 콘서트 투어를 여는 것은 처음”이라며 “항상 색다른 컨셉을 선보인 B1A4의 이번 투어에 대한 해외 팬들의 기대가 크다”고 밝혔다.

8월 데뷔 후 첫 해외 투어인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는 B1A4는 7월 중 다섯 번째 미니 앨범 발표와 함께 새로운 모습을 선보일 예정이다.

글. 박수정 soverus@tenasia.co.kr
사진제공. CJ E&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