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교처세왕’ 서인국, 여심 잡는 ‘자상 3종’세트

 

‘고교처세왕’ 서인국이 자상한 모습으로 여심을 흔들었다.

24일 방송된 케이블채널 tvN 월화드라마 ‘고교처세왕’에서는 나이는 어리지만 정의감 넘치고 따뜻한 인간미를 갖춘 자상한 이민석(서인국)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이민석은 산업스파이 용의자로 지목된 윤동재 주임(박수영)을 예의 없이 몰아붙이는 유진우(이수혁)에게 “감사 중이면 어른한테 반말 찍찍 해도 되나? 본부장이면 그래도 돼?”라며 분노하며 유진우와 대립으로 사람을 중시하는 이민석의 모습을 보여주었다.

또한, 이민석은 정유아(이열음)를 귀찮아하면서도 평소와 같지 않은 모습을 살뜰히 살피다 정유아가 쓰러지자 업고 병원으로 달려갔다. 수술을서인국 고교처세왕 받는 동안 언니인 정수영(이하나)에게 메모까지 남기는 세심함을 보여 주어 여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치매에 걸린 할아버지가 사라졌다는 말에 걱정과 함께 할아버지가 갈만한 곳을 줄줄이 이야기하며 쏜살같이 달려가는 모습에는 이민석의 자상함의 끝을 보여주었다.

서인국은 극중에서 뿐만 아니라 촬영 중 휴식시간에도 할아버지로 등장하는 권성덕 대선배님을 살뜰히 챙기는 예의바른 모습으로 다정한 면모를 드러내고 있다는 후문이다.

tvN 월화드라마 ‘고교처세왕’은 매주 월, 화 밤11시 방송된다.

글. 박수정 soverus@tenasia.co.kr
사진제공. tvN ‘고교처세왕’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