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자 측, “분실 지갑 최자 맞다..사생활 공론화 No”

아메바컬쳐, 텐아시아 DB

최자 설리

힙합듀오 다이나믹 듀오 멤버 최자의 지갑 분실을 두고 소속사가 입장을 밝혔다.

최자의 소속사 아메바컬쳐는 “확인 결과 최자의 지갑이 맞다”며 “사적인 일을 공론화 하는 것을 좌시하지 않겠다”고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어 한 매체를 통해 최초 유포자에 대해 강경하게 대응할 뜻을 내비쳤다.

앞서 지난 24일 오후, 각종 온라인 게시판에는 최자의 지갑으로 보이는 사진이 게재됐다. 게재된 사진에는 지갑 속에 최자와 그룹 f(x)의 설리로 보이는 여인이 다정하게 찍은 스티커 사진이 담겨 있어 화제를 일으켰다.

최자와 설리는 지난해 서울숲 근처를 산책하는 모습이 포착돼 한차례 열애설을 불러일으킨 사이다. 당시 두 사람의 소속사 모두 열애설을 부인한 바 있다.

최자와 설리의 열애설을 떠나 개인의 분실물로 인해 사생활이 알려진 만큼 문제의 소지가 있을 것으로 보인다.

글. 박수정 soverus@tenasia.co.kr
사진. 아메바컬쳐, 텐아시아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