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닥터 이방인’, 시청률 하락에도 동시간대 1위 굳건

SBS '닥터이방인' 캡처

SBS ‘닥터이방인’ 캡처

‘닥터 이방인’이 월화극 선두를 달리고 있다.

25일 오전 시청률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24일 방송된 SBS ‘닥터 이방인’은 전국 기준 11.8%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이는 지난 23일 방송분이 기록한 11.9%보다 0.1%포인트 하락한 수치다.

이날 ‘닥터 이방인’은 송재희(진세연)가 장석주(천호진)에게 대통령 수술에 자신을 투입하고, 박훈(이종석)과 박훈 어머니의 안전을 요구하는 장면이 담겼다.

동시간대 방송된 MBC ‘트라이앵글’은 8.6%, KBS2 ‘트로트의 연인’은 5.4%를 기록했다.

글. 박수정 soverus@tenasia.co.kr
사진. SBS ‘닥터 이방인’ 캡처